코가 없이 태어난 아기 코끼리가 있었습니다.

"코가 있는 거니? 없는 거니?
어머, 코가 없는 코끼리라니 흉측해."

이 아기 코끼리는 특이한 외모때문에 다른 동물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습니다. 
같은 코끼리들에게도 따돌림을 받게 되지요. 
친구들은 아기 코끼리에게 코가 없으니 코를 빼고 <끼리>라고 부르겠다고 합니다. 

아기 코끼리는 자기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집니다. 

슬픔에 빠진 아기 코끼리는 주저앉아 펑펑 울어버립니다.
눈물 콧물 흘리면서요. 
한바탕 울고 난 코끼리가 눈물을 닦고 일어나려는데, 웬일인지 콧물이 떨어지지를 않네요.


설상가상.
안 그래도 코가 없다고 놀림을 받고 따돌림을 받아왔는데 
이젠 콧물까지 달랑달랑 달고 다니게 되었으니 여간 난처한 것이 아니겠지요.

어쩌면 좋을까요.
그런데요, 
좌절하고 낙담한 외톨이 코끼리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따뜻한 위로와 힘을 준 것은 
밖으로 부터 찾아온 ‘영웅 아니었습니다.
슬픔을 삼키다 내면에서 흘러나온 콧물  줄기였습니다
창피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떼어내려 애썼던 바로 그 콧물 말입니다.

아기 코끼리는 남과 다른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받아들입니다. 
 깊은 상처와 좌절이  수도 있었던 콧물을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내는 열쇠로 바꾸고 
자신을 억누르던 타인의 시선과 편견에서 스스로를 해방시킵니다.


<콧물끼리>의 등장인물들 -외모로 타인을 차별하 동물친구들이나 외모컴플렉스에 시달리는 주인공
 모두 불편한 우리의 자화상입니다

하지만, 상처를 치유하고 일어설  있는 진짜 위로는 
자신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깨달음의 과정을 통해 오직 자신으로 부터  된다는 
단순하지만 당연한 진실을 마주하게 합니다. 

작가는 그대로의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사랑하는 것으로 부터 
자신의 가치를 깨닫고 타인에게  내밀  있는 힘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또  다른 남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폭넓은 생각과 유연한 자세가 
개인과 사회를  가치있는 의미로 보듬고 껴안게 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그리고 모두가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우리가 해야할 일은 무엇인지 생각해보자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여기 작가의 창작 그림책, 콧물끼리가 볼로냐에 갑니다.

2019 볼로냐 아동도서전 위탁 도서 (수출지원사업)에 선정되었거든요.


아직 가야할 길이 멀지만, 그래도 볼로냐라는 점에서 커다란 의의가 있는 것 같아요.

모쪼록 좋은 결과를 만들어주기를 바랍니다.

힘내랏! 콧물끼리!


2018년 6월.

뜨거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인데 무지무지 더웠던 날.

<콧물끼리>는 더위를 뚫고 군산에 갔습니다.

바로 군산 늘푸른 도서관에서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기 때문이지요.

짜짠!
이 분이 콧물끼리 아빠, 여기 작가 아저씨에요.

강연에는 미리미리 열심히 준비하는 자세.

여기 작가님은 강연할 때 여러가지 소품을 한 가득 준비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콧물끼리 등장!

노란 풍선으로 콧물끼리의 콧물을 표현 했어요. 혹시나 빵하고 터질까 귀를 막은 친구들도 보이네요.


다 같이 그림그리는 시간.

여기 작가님이랑 함께 느끼는 대로 생각나는 대로 그림을 그려봐요.

우리 모두 콧물끼리가 되어 볼까요? ㅎㅎㅎ

시간이 훌쩍.
여기 작가아저씨와의 시간은 재미로 가득했어요.
그리고 다른 친구들을 배려하는 예쁜 마음을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죠.
 

마지막으로 친구들이 그린 콧물끼리 그림을 보여드릴게요.
콧물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을까요?

그림을 그리고

이름도 쓰고

사랑하는 마음도 보여줄 수 있어요.

비를 가릴 수도 있고

빵 터진 콧물도 있어요.

무시무시한 악마끼리도 있구요,


하늘을 날아 올라 새들을 만나기도 했죠.


친구들의 풍부한 상상력 덕분에 군산에서 더욱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어요.

고맙습니다.





화성 샘내 작은 도서관에서 <콧물끼리>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습니다.
여기작가는 외모와는 달리 평소 부끄럼을 타며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고 믿지 못할 주장(?)을 하시길래 그냥 강행했습니다.
원래 강연 준비를 밤새서 하시기로 소문이 나있었거든요.


<강연을 위해 다양한 장면의 콧물끼리를 꼼꼼하게 준비한 여기 작가님>


그리고는 며칠이 흘러 확인 차 전화를 했었더랬죠.
작가님이 강연 준비를 며칠간 애써 하고 있다는 미안하고도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준비물도 어마무지하게 만들고 아침 일찍, 샘내 도서관으로 향했습니다.


<문전성시를 이룬 여기작가와의 만남>

많은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이 도서관을 찾아주셨어요.
<콧물끼리> 작가와 어린이들이 만나는 감격스러운 순간 이었죠. 


<열과 성을 다해 콧물끼리 이야기를 하는 여기 작가님>

여기 작가님이 직접 <콧물끼리> 이야기를 해줬어요.
작가님은 그동안 어린이집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뽐냈죠.

다 같이 그림을 그려보고 그림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재미있는 시간을 가졌어요.

그림에 작가 아저씨가 사인을 해주는 센스!

정말 뜻깊은 그림이 될 것 같지 않나요?

이것은 <콧물끼리> 여기 작가와의 만남을 밝혀줄 최고의 하이라이트!

콧물이 줄줄 나는 콧물끼리를 직접 만나봅니다. 

풍선을 이용해서 누런 코가 주르르르륵..
어린이들이 이 장면에서 얼마나 웃었는지 궁금하시죠?

게다가 이 풍선은 어린이들에게 깜짝 선물이었답니다.


어린이들의 웃음을 보면서 작가님하고 약속했어요.

월천상회는 앞으로 더 많은 어린이 친구들을 만나러 아주 힘껏 달려가기로. 

어제 모다아울렛 천안점에 운동화 전문샵 S마켓이 오픈했습니다.


신발 매장에는 신발 뿐 아니라 신발을 돋보이게 하는 다양한 매장 소품들이 필요합니다.

S마켓에서는 매장을 쇼핑과 함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자하는 멋진 시도가 있었습니다.

그 덕에 월천상회의 그림책이 키즈존에 함께 전시되어 어린이들을 만나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S마켓에서 월천상회의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콧물끼리>, <사탕> 등 재미있는 그림책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매장에서 만나는 그림책, 책을 보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서정초등학교에 <콧물끼리> 원화가 전시되었습니다.



서정은 글우물이라는 뜻이지요.

글우물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책을 사랑하는 서정초 친구들에게 <콧물끼리>가 재미있는 볼거리가 되어주기를 기대합니다.




<콧물끼리>가 교보문고가 선정한 2017년 7월 기대되는 신간에 뽑혔습니다.


저희도 기대가 큽니다.


조금 다른 각도로 책을 바라다 봅니다.

책을 손에 들고 내려다 보기만 했었는데, 책을 하늘 높이 들고 올려다 보니 느낌이 다릅니다. 


예쁘다.. 예쁘다.

기분 좋다.. 기분 좋다.

눈높이가 달라지면 마음도 달라보이는 모양입니다.

<콧물끼리>가 베베티움에 소개되었습니다.


'난 콧물 코를 가진 코끼리.

아니지, 콧물 코를 가진 콧물끼리지. 콧! 물! 끼! 리!'


콧물끼리가 자아를 찾는 장면입니다.


베베티움 7월호에 실릴 <콧물끼리> 광고 이미지가 확정되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