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6월.

뜨거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인데 무지무지 더웠던 날.

<콧물끼리>는 더위를 뚫고 군산에 갔습니다.

바로 군산 늘푸른 도서관에서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기 때문이지요.

짜짠!
이 분이 콧물끼리 아빠, 여기 작가 아저씨에요.

강연에는 미리미리 열심히 준비하는 자세.

여기 작가님은 강연할 때 여러가지 소품을 한 가득 준비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콧물끼리 등장!

노란 풍선으로 콧물끼리의 콧물을 표현 했어요. 혹시나 빵하고 터질까 귀를 막은 친구들도 보이네요.


다 같이 그림그리는 시간.

여기 작가님이랑 함께 느끼는 대로 생각나는 대로 그림을 그려봐요.

우리 모두 콧물끼리가 되어 볼까요? ㅎㅎㅎ

시간이 훌쩍.
여기 작가아저씨와의 시간은 재미로 가득했어요.
그리고 다른 친구들을 배려하는 예쁜 마음을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죠.
 

마지막으로 친구들이 그린 콧물끼리 그림을 보여드릴게요.
콧물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을까요?

그림을 그리고

이름도 쓰고

사랑하는 마음도 보여줄 수 있어요.

비를 가릴 수도 있고

빵 터진 콧물도 있어요.

무시무시한 악마끼리도 있구요,


하늘을 날아 올라 새들을 만나기도 했죠.


친구들의 풍부한 상상력 덕분에 군산에서 더욱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어요.

고맙습니다.





화성 샘내 작은 도서관에서 <콧물끼리>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습니다.
여기작가는 외모와는 달리 평소 부끄럼을 타며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고 믿지 못할 주장(?)을 하시길래 그냥 강행했습니다.
원래 강연 준비를 밤새서 하시기로 소문이 나있었거든요.


<강연을 위해 다양한 장면의 콧물끼리를 꼼꼼하게 준비한 여기 작가님>


그리고는 며칠이 흘러 확인 차 전화를 했었더랬죠.
작가님이 강연 준비를 며칠간 애써 하고 있다는 미안하고도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준비물도 어마무지하게 만들고 아침 일찍, 샘내 도서관으로 향했습니다.


<문전성시를 이룬 여기작가와의 만남>

많은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이 도서관을 찾아주셨어요.
<콧물끼리> 작가와 어린이들이 만나는 감격스러운 순간 이었죠. 


<열과 성을 다해 콧물끼리 이야기를 하는 여기 작가님>

여기 작가님이 직접 <콧물끼리> 이야기를 해줬어요.
작가님은 그동안 어린이집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뽐냈죠.

다 같이 그림을 그려보고 그림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재미있는 시간을 가졌어요.

그림에 작가 아저씨가 사인을 해주는 센스!

정말 뜻깊은 그림이 될 것 같지 않나요?

이것은 <콧물끼리> 여기 작가와의 만남을 밝혀줄 최고의 하이라이트!

콧물이 줄줄 나는 콧물끼리를 직접 만나봅니다. 

풍선을 이용해서 누런 코가 주르르르륵..
어린이들이 이 장면에서 얼마나 웃었는지 궁금하시죠?

게다가 이 풍선은 어린이들에게 깜짝 선물이었답니다.


어린이들의 웃음을 보면서 작가님하고 약속했어요.

월천상회는 앞으로 더 많은 어린이 친구들을 만나러 아주 힘껏 달려가기로. 

어제 모다아울렛 천안점에 운동화 전문샵 S마켓이 오픈했습니다.


신발 매장에는 신발 뿐 아니라 신발을 돋보이게 하는 다양한 매장 소품들이 필요합니다.

S마켓에서는 매장을 쇼핑과 함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자하는 멋진 시도가 있었습니다.

그 덕에 월천상회의 그림책이 키즈존에 함께 전시되어 어린이들을 만나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S마켓에서 월천상회의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콧물끼리>, <사탕> 등 재미있는 그림책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매장에서 만나는 그림책, 책을 보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서정초등학교에 <콧물끼리> 원화가 전시되었습니다.



서정은 글우물이라는 뜻이지요.

글우물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책을 사랑하는 서정초 친구들에게 <콧물끼리>가 재미있는 볼거리가 되어주기를 기대합니다.




<콧물끼리>가 교보문고가 선정한 2017년 7월 기대되는 신간에 뽑혔습니다.


저희도 기대가 큽니다.


조금 다른 각도로 책을 바라다 봅니다.

책을 손에 들고 내려다 보기만 했었는데, 책을 하늘 높이 들고 올려다 보니 느낌이 다릅니다. 


예쁘다.. 예쁘다.

기분 좋다.. 기분 좋다.

눈높이가 달라지면 마음도 달라보이는 모양입니다.

<콧물끼리>가 베베티움에 소개되었습니다.


'난 콧물 코를 가진 코끼리.

아니지, 콧물 코를 가진 콧물끼리지. 콧! 물! 끼! 리!'


콧물끼리가 자아를 찾는 장면입니다.


베베티움 7월호에 실릴 <콧물끼리> 광고 이미지가 확정되었습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새 책을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출판사 마다 새로 나온 책들을 소개하는 행사였습니다. 서점 담당자분들과, 출판사 분들이 투표를 하고 높은 점수를 받은 책들이 한 달 동안 중앙 전시대에 소개되는 기회를 갖는 꽤 재미있는 행사였습니다.


<콧물끼리>도 참여했고, 

<콧물끼리>가 세상에 나오게 된 '작가와 출판사의 남다른 인연' 이야기들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덕분에 많은 관심과 박수를 받았고 드디어 다음 달 교보문고 광화문점 중앙 전시대에 <콧물끼리>가 소개됩니다.


행사에 선정된 것도 기뻤지만, 다른 출판사에서 소개해주시는 책 이야기들이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덕분에 다른 출판사 분들과도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되었지요.



5월5일 부터 7일까지 파주 어린이 책잔치가 열렸습니다.

파주 출판도시에서 '다 같이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재미있는 놀이 마당이 열렸습니다. 

어린이 책 잔치는 그야말로 신나게 놀 수 있는 잔치 였습니다.



월천상회도 파주 어린이 책 잔치에 참여했지요.



이웃하고 있는 출판사 <나는 별>, <이룸아이>, <스마트 주니어>와 함께 부스를 꾸렸는데요, 

월천상회는 첫 책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과 따끈한 새 책 <콧물끼리>가 전시되었습니다.



저희 부스를 찾아주신 꼬마 손님들에게 코끼리가 그려준 한글 자음도와 코끼리 스티커, 그리고 <콧물끼리> 키재기 자도 선물했습니다.




그림책을 좋아하시는 어른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미소 띤 얼굴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꼼꼼하게 읽으시는 모습이 아직 순수한 동심을 간직하신 것 같았습니다.


 


부끄럽게도 저를 알아보시고 사인을 요청하신 꼬마 손님도 계셨어요.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많은 독자분들께 더 좋은 책을 선물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월천상회의 책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또 부스를 찾아주신 여러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파주 어린이 책잔치에 간 월천상회  (0) 2017.05.06
월천상회 뉴스레터 2017년02월  (0) 2017.02.06
월천상회 뉴스 기사!  (0) 2017.01.13
상암동으로  (0) 2017.01.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