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글을 읽다가 우연히 '모리배(輩)'는 단어를 만났습니다.

익은 듯 낯 선 단어가 이상하게 마음에 들어왔고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모래배는 사전에는 <온갖 수단과 방법으로 자신의 이익만을 꾀하는 사람. 또는 그런 무리>라고 나옵니다.

그런데 한자의 뜻을 가만히 따져보면 그저 이익을 모의하는, 이익을 추구하는 무리라는 해석이 되더라구요.

한자만 해석하면 그리 나쁜 말은 아닌 것 같은데, 어짜다 그리 나쁜 뜻으로 쓰이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이야 말로 모리배(輩)라는 말에 딱 맞는 집단이잖아요?


그렇다면 나도 모리배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월천상회()라는 회사 명은 기업활동을 통해 큰 이익을 보고 싶은 본연의 욕망에 초점을 맞춰 지은 회사 이름이거든요.  

월천상회가 무슨 뜻이냐하면, '월 천만원 이상'이라는 뜻입니다. 

월천은 직원들이 받는 월급이 될 수도 있고, 인세가 될 수도 있지만, 그 정도 받아서 우리 모두 '만석꾼'이 되자는 뜻이었어요. 

(어려서부터 만석꾼이라는 단어가 참 멋지게 느껴지더라구요. 만나본 적은 없지만. 만석꾼이 되려면 얼마나 벌어야 하나... 하고 이리저리 생각해보는데 요즘으로 치면 월 천만원 쯤 벌면 만석꾼이 되겠더라구요.)

회사라는 의미의 상회와 웃돈다는 의미의 상회가 소리는 같지만 다른 의미를 가지는 것을 이용해서 재미를 노린 것도 있었지만, 솔직한 욕망을 드러낸 회사 이름이긴 했어요.


그래서 그 만큼을 버는지 궁금하시죠?

뭘 궁금해요. 안봐도 비디오지요. ㅎㅎㅎ

참 아이러니 하죠?

'돈이 되는 일은 가급적 멀리 하고자' 하는 의지를 뼈속까지 장착한 것으로 비춰질 정도로 돈버는 감각이 떨어지는 제가, 

만석꾼이 되고 싶어 회사이름을 월천상회로 짓다니요.


출판사 선배들은 요즘 책이 정말 안팔리니 절대 출판사 하 말라고 했었어요.

저는 믿었죠. 경쟁자가 시장에 못들어오게 하려고 일부러 엄살부리는 알았거든요

그런데 사실이었어요. 만들어서 부자되는 것은 불가능에의 도전인 같아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석꾼'이 되고자 하는 욕심은 변함 없어요. 

'좋은 이야기' 만석꾼이 되어보려고요.

좋은 작가들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더 많은 독자들에게 전할 있다면 

그 마음 만큼은 만석꾼이 되고도 남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리배(謀利輩)와 월천상회(月千上廻)  (0) 2019.02.14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2018년 6월.

뜨거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인데 무지무지 더웠던 날.

<콧물끼리>는 더위를 뚫고 군산에 갔습니다.

바로 군산 늘푸른 도서관에서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기 때문이지요.

짜짠!
이 분이 콧물끼리 아빠, 여기 작가 아저씨에요.

강연에는 미리미리 열심히 준비하는 자세.

여기 작가님은 강연할 때 여러가지 소품을 한 가득 준비하는 것으로 유명해요.

콧물끼리 등장!

노란 풍선으로 콧물끼리의 콧물을 표현 했어요. 혹시나 빵하고 터질까 귀를 막은 친구들도 보이네요.


다 같이 그림그리는 시간.

여기 작가님이랑 함께 느끼는 대로 생각나는 대로 그림을 그려봐요.

우리 모두 콧물끼리가 되어 볼까요? ㅎㅎㅎ

시간이 훌쩍.
여기 작가아저씨와의 시간은 재미로 가득했어요.
그리고 다른 친구들을 배려하는 예쁜 마음을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죠.
 

마지막으로 친구들이 그린 콧물끼리 그림을 보여드릴게요.
콧물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을까요?

그림을 그리고

이름도 쓰고

사랑하는 마음도 보여줄 수 있어요.

비를 가릴 수도 있고

빵 터진 콧물도 있어요.

무시무시한 악마끼리도 있구요,


하늘을 날아 올라 새들을 만나기도 했죠.


친구들의 풍부한 상상력 덕분에 군산에서 더욱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어요.

고맙습니다.





화성 샘내 작은 도서관에서 <콧물끼리>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있었습니다.
여기작가는 외모와는 달리 평소 부끄럼을 타며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고 믿지 못할 주장(?)을 하시길래 그냥 강행했습니다.
원래 강연 준비를 밤새서 하시기로 소문이 나있었거든요.


<강연을 위해 다양한 장면의 콧물끼리를 꼼꼼하게 준비한 여기 작가님>


그리고는 며칠이 흘러 확인 차 전화를 했었더랬죠.
작가님이 강연 준비를 며칠간 애써 하고 있다는 미안하고도 반가운 소식이 들렸습니다.

준비물도 어마무지하게 만들고 아침 일찍, 샘내 도서관으로 향했습니다.


<문전성시를 이룬 여기작가와의 만남>

많은 어린이들과 부모님들이 도서관을 찾아주셨어요.
<콧물끼리> 작가와 어린이들이 만나는 감격스러운 순간 이었죠. 


<열과 성을 다해 콧물끼리 이야기를 하는 여기 작가님>

여기 작가님이 직접 <콧물끼리> 이야기를 해줬어요.
작가님은 그동안 어린이집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뽐냈죠.

다 같이 그림을 그려보고 그림에 대해 이야기 하는 재미있는 시간을 가졌어요.

그림에 작가 아저씨가 사인을 해주는 센스!

정말 뜻깊은 그림이 될 것 같지 않나요?

이것은 <콧물끼리> 여기 작가와의 만남을 밝혀줄 최고의 하이라이트!

콧물이 줄줄 나는 콧물끼리를 직접 만나봅니다. 

풍선을 이용해서 누런 코가 주르르르륵..
어린이들이 이 장면에서 얼마나 웃었는지 궁금하시죠?

게다가 이 풍선은 어린이들에게 깜짝 선물이었답니다.


어린이들의 웃음을 보면서 작가님하고 약속했어요.

월천상회는 앞으로 더 많은 어린이 친구들을 만나러 아주 힘껏 달려가기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