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글을 읽다가 우연히 '모리배(輩)'는 단어를 만났습니다.

익은 듯 낯 선 단어가 이상하게 마음에 들어왔고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모래배는 사전에는 <온갖 수단과 방법으로 자신의 이익만을 꾀하는 사람. 또는 그런 무리>라고 나옵니다.

그런데 한자의 뜻을 가만히 따져보면 그저 이익을 모의하는, 이익을 추구하는 무리라는 해석이 되더라구요.

한자만 해석하면 그리 나쁜 말은 아닌 것 같은데, 어짜다 그리 나쁜 뜻으로 쓰이게 되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이야 말로 모리배(輩)라는 말에 딱 맞는 집단이잖아요?


그렇다면 나도 모리배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월천상회()라는 회사 명은 기업활동을 통해 큰 이익을 보고 싶은 본연의 욕망에 초점을 맞춰 지은 회사 이름이거든요.  

월천상회가 무슨 뜻이냐하면, '월 천만원 이상'이라는 뜻입니다. 

월천은 직원들이 받는 월급이 될 수도 있고, 인세가 될 수도 있지만, 그 정도 받아서 우리 모두 '만석꾼'이 되자는 뜻이었어요. 

(어려서부터 만석꾼이라는 단어가 참 멋지게 느껴지더라구요. 만나본 적은 없지만. 만석꾼이 되려면 얼마나 벌어야 하나... 하고 이리저리 생각해보는데 요즘으로 치면 월 천만원 쯤 벌면 만석꾼이 되겠더라구요.)

회사라는 의미의 상회와 웃돈다는 의미의 상회가 소리는 같지만 다른 의미를 가지는 것을 이용해서 재미를 노린 것도 있었지만, 솔직한 욕망을 드러낸 회사 이름이긴 했어요.


그래서 그 만큼을 버는지 궁금하시죠?

뭘 궁금해요. 안봐도 비디오지요. ㅎㅎㅎ

참 아이러니 하죠?

'돈이 되는 일은 가급적 멀리 하고자' 하는 의지를 뼈속까지 장착한 것으로 비춰질 정도로 돈버는 감각이 떨어지는 제가, 

만석꾼이 되고 싶어 회사이름을 월천상회로 짓다니요.


출판사 선배들은 요즘 책이 정말 안팔리니 절대 출판사 하 말라고 했었어요.

저는 믿었죠. 경쟁자가 시장에 못들어오게 하려고 일부러 엄살부리는 알았거든요

그런데 사실이었어요. 만들어서 부자되는 것은 불가능에의 도전인 같아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석꾼'이 되고자 하는 욕심은 변함 없어요. 

'좋은 이야기' 만석꾼이 되어보려고요.

좋은 작가들의 재미있는 이야기를 더 많은 독자들에게 전할 있다면 

그 마음 만큼은 만석꾼이 되고도 남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리배(謀利輩)와 월천상회(月千上廻)  (0) 2019.02.14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매주 목요일 아침마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글우물 어머니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눈발이 날리다가 잦아드는가 싶었지요.
마침, 오늘 고른 책은 우리나라 현대문학단편선에 수록된 현진건의 <운수좋은 날>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나왔더니 펑펑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더군요.
하얀 눈에 덮여 세상이 예뻐져 있습니다. 

교문을 나서 길을 걸으며 생각했습니다.
오늘은 좀 따뜻했으면 좋겠다고요. 
세상 모든 김첨지가 그의 아내와 함께 따끈한 설렁탕을 먹으러 나갈 수 있도록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리배(謀利輩)와 월천상회(月千上廻)  (0) 2019.02.14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있는 한국문학단편집. 

먼저 진도나가고 있는데, 이게 정말 초등학생을 위한 작품이 맞을까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읽는 내내 가슴이 먹먹하고 마음이 아프다. 

지금도 그때와 마찬가지로
세상은 무자비하고
개인은 나약하고 위태하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리배(謀利輩)와 월천상회(月千上廻)  (0) 2019.02.14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코끼리는 정말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는 영험한 동물입니다.
코끼리의 뇌는 사람의 뇌와 비슷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코끼리는 인간처럼 기쁨, 즐거움, 슬픔 등의 감정을 느낄 수 있으며 25년 전의 일도 기억할 수 있습니다. 

셈을 하고 문장구조를 이해하는 등 영리하다고 알려진 침팬지보다도 더 놀라운 능력들을 보여주곤 합니다.
심지어 코끼리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자살을 하기도하고 죽은 코끼리를 위한 추모의식을 거행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코끼리가 놀라운 기억력을 갖는 것은 인간과 비슷한 뇌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또한 사람처럼 다양한 감정을 느끼는 때문으로 많은 학자들이 분석하곤 합니다. 

코끼리의 놀라운 초 울트라 슈퍼 기억력의 비밀은 기억과 감정을 결합하여 장기기억으로 저장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는 기억력 챔피언들이 기억해야 할 것을 장소나 감정, 이미지등 기억을 단서와 연관지어 저장하는 것과 비슷한 프로세스라고 합니다.
네덜란드 기억력 챔피언이자 <코끼리 아저씨의 신기한 기억법>의 저자인 베셀 산드케는 기억력은 재능이 아니라 훈련을 통해 터득하고 개발되는 능력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어제 모다아울렛 천안점에 운동화 전문샵 S마켓이 오픈했습니다.


신발 매장에는 신발 뿐 아니라 신발을 돋보이게 하는 다양한 매장 소품들이 필요합니다.

S마켓에서는 매장을 쇼핑과 함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자하는 멋진 시도가 있었습니다.

그 덕에 월천상회의 그림책이 키즈존에 함께 전시되어 어린이들을 만나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S마켓에서 월천상회의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콧물끼리>, <사탕> 등 재미있는 그림책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매장에서 만나는 그림책, 책을 보는 새로운 방법입니다.

오늘 아침, 기분 좋은 문자를 받았습니다.


얼마 전 충북 음성의 부윤초등학교 부설 유치원에서 전화를 받았었습니다.

선생님께서 근처의 도서관에서 저희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원화 전시를 보시고 원화전시를 통해 원생들과 수업시간을 갖고 싶다고 하시더라구요.


이미 저희 원화전시 물품은 모두 외부 도서관에 나가있는데다가 게다가 일정도 무지 촉박해서 조금 난감했습니다. 

저희 콘텐츠를 가지고 어린이들에게 한글에 대한 관심을 심어주시고자 하는 선생님의 열정을 몰라라 할 수 없었습니다.

부랴부랴 원화를 새로 프린트하고 기념 스티커를 모아서 보내드렸었지요.


그런데 오늘 아침, 선생님께서 저에게 아이들과 함께 했던 특별활동 사진과 함께 문자를 보내주신 거에요.





특별활동은 부모님 참관 수업이었나봅니다.

원화를 가지고 참관 수업을 아주 유익하게 할 수 있었다고 고맙다는 말씀을 주셨더라구요.

그리고 원화를 액자에 넣어 전시해 주시기로 하셨답니다.


저희가 준비한 물품이 유용하게 잘 사용되었다고 하니 저희도 무척 기쁩니다.

그림책을 만들면서 손에 꼽을 만큼 기쁜 날이네요.

저희에게도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지난 학기부터 매주 목요일 마다 서정초등학교에서 아침 책읽어주기를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매주 만나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재미있겠다고 생각하고 얼결에 시작했는데, 저 이제, 무려 <글우물 어머니회>소속 회원입니다.


원래 책은 읽어주는 사람이 골라서 읽어주는데, 오늘은 특별히 부탁받은 <어린이는 어린이다>를 읽었습니다.



이 책 <어린이는 어린이다>는 유엔어린이 권리협약을 통해 어린이에 대한 이해와 통찰을 목표로 쓰여진 정보 책이었습니다. 자람이라는 주인공 어린이의 시선으로 딱딱하지 않게 어린이 권리와 이에 관한 이야기들을 풀어내고 있습니다.정확한 이야기는 듣지 못했는데, 교과과정에 연계하여 읽는 책인 듯 했습니다.   

 

사실 수업시작하기 전의 20분은 단편 한토막을 읽어주기에도 짧은 시간입니다. 

그래도 저는 책읽는 시간에 반쯤은 책을 읽어주고 반쯤은 아이들과 대화를 하고 있습니다. 

다음주에는 아이들이 국회에 견학을 간다고 하기에 여러가지 질문을 해봤습니다. 놀랍게도 아이들은 국회가 뭐하는 곳인지, 요즘 국회에서 논의되는 가장 큰 이슈는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더군요.


아이들에게도 국회=싸움하는 곳, 꼴불견 이라는 인식이 있더라구요. 

정치는 국회에 있는 사람들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하는 것이라고 얘기해줬습니다. 

자기를 뽑아준 사람들의 생각과 이익을 추구하고 그것을 조정해 가는 과정이니 국회의원들이 싸우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 아닐까? 했더니 끄떡끄떡합니다. 

그러니 앞으로도 정치는 꼭 관심갖고 지켜보자고 당부했어요. 


"그러면 열심히 싸우지 않는 사람은 다음에 뽑아줄 필요가 없겠네요?" 

하고 한 친구가 묻더군요.


저는 무릎을 치고 대답했죠.

"당근 빠따지!"  


아이들과 진지하게 눈마주치며 이야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후회했죠. 

'학교 다닐때 교직할걸.'

5월5일 부터 7일까지 파주 어린이 책잔치가 열렸습니다.

파주 출판도시에서 '다 같이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재미있는 놀이 마당이 열렸습니다. 

어린이 책 잔치는 그야말로 신나게 놀 수 있는 잔치 였습니다.



월천상회도 파주 어린이 책 잔치에 참여했지요.



이웃하고 있는 출판사 <나는 별>, <이룸아이>, <스마트 주니어>와 함께 부스를 꾸렸는데요, 

월천상회는 첫 책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과 따끈한 새 책 <콧물끼리>가 전시되었습니다.



저희 부스를 찾아주신 꼬마 손님들에게 코끼리가 그려준 한글 자음도와 코끼리 스티커, 그리고 <콧물끼리> 키재기 자도 선물했습니다.




그림책을 좋아하시는 어른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미소 띤 얼굴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꼼꼼하게 읽으시는 모습이 아직 순수한 동심을 간직하신 것 같았습니다.


 


부끄럽게도 저를 알아보시고 사인을 요청하신 꼬마 손님도 계셨어요.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많은 독자분들께 더 좋은 책을 선물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월천상회의 책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또 부스를 찾아주신 여러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파주 어린이 책잔치에 간 월천상회  (0) 2017.05.06
월천상회 뉴스레터 2017년02월  (0) 2017.02.06
월천상회 뉴스 기사!  (0) 2017.01.13
상암동으로  (0) 2017.01.05


http://news.donga.com/3/all/20161205/81670075/1


http://it.donga.com/2285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