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다른 각도로 책을 바라다 봅니다.

책을 손에 들고 내려다 보기만 했었는데, 책을 하늘 높이 들고 올려다 보니 느낌이 다릅니다. 


예쁘다.. 예쁘다.

기분 좋다.. 기분 좋다.

눈높이가 달라지면 마음도 달라보이는 모양입니다.

<콧물끼리>가 베베티움에 소개되었습니다.


'난 콧물 코를 가진 코끼리.

아니지, 콧물 코를 가진 콧물끼리지. 콧! 물! 끼! 리!'


콧물끼리가 자아를 찾는 장면입니다.


베베티움 7월호에 실릴 <콧물끼리> 광고 이미지가 확정되었습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새 책을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출판사 마다 새로 나온 책들을 소개하는 행사였습니다. 서점 담당자분들과, 출판사 분들이 투표를 하고 높은 점수를 받은 책들이 한 달 동안 중앙 전시대에 소개되는 기회를 갖는 꽤 재미있는 행사였습니다.


<콧물끼리>도 참여했고, 

<콧물끼리>가 세상에 나오게 된 '작가와 출판사의 남다른 인연' 이야기들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덕분에 많은 관심과 박수를 받았고 드디어 다음 달 교보문고 광화문점 중앙 전시대에 <콧물끼리>가 소개됩니다.


행사에 선정된 것도 기뻤지만, 다른 출판사에서 소개해주시는 책 이야기들이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덕분에 다른 출판사 분들과도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되었지요.



5월5일 부터 7일까지 파주 어린이 책잔치가 열렸습니다.

파주 출판도시에서 '다 같이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재미있는 놀이 마당이 열렸습니다. 

어린이 책 잔치는 그야말로 신나게 놀 수 있는 잔치 였습니다.



월천상회도 파주 어린이 책 잔치에 참여했지요.



이웃하고 있는 출판사 <나는 별>, <이룸아이>, <스마트 주니어>와 함께 부스를 꾸렸는데요, 

월천상회는 첫 책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과 따끈한 새 책 <콧물끼리>가 전시되었습니다.



저희 부스를 찾아주신 꼬마 손님들에게 코끼리가 그려준 한글 자음도와 코끼리 스티커, 그리고 <콧물끼리> 키재기 자도 선물했습니다.




그림책을 좋아하시는 어른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미소 띤 얼굴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꼼꼼하게 읽으시는 모습이 아직 순수한 동심을 간직하신 것 같았습니다.


 


부끄럽게도 저를 알아보시고 사인을 요청하신 꼬마 손님도 계셨어요.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 많은 독자분들께 더 좋은 책을 선물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월천상회의 책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또 부스를 찾아주신 여러분들께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파주 어린이 책잔치에 간 월천상회  (0) 2017.05.06
월천상회 뉴스레터 2017년02월  (0) 2017.02.06
월천상회 뉴스 기사!  (0) 2017.01.13
상암동으로  (0) 2017.01.05

<콧물끼리>의 인쇄 감리를 다녀왔습니다.

작가와 함께 표지 디자인을 놓고 많이 고심했는데, 표지가 잘 나왔습니다.





콧물이 주룩주룩 흐르는 면지.


인쇄에 들어가기 전에는 무척 고민스럽지만, 막상 디자인 결정하고 인쇄된 것을 보면 어서 제본해서 빨리 책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이 더 커지지요.

정말 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포스터가 완성되었습니다.

보다 가까이에서 코끼리 할아버지의 익살스러운 코끼리 그림을 보고 

또 아울러 한글을 보고 익힐 수 있도록 2종의 포스터로 제작 되었습니다.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포스터는 420*594 mm의 A2사이즈로 제작되었습니다.

코끼리 할아버지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코끼리 한글 오리지날 포스터는 어린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

 

구매를 원하시는 분은 moon1000company@gmail.com 으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유소프 할아버지가 한국에 오셨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할아버지를 만나러 호텔에 달려갔지요.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을 한보따리 싸갔습니다.



할아버지에게 사인을 부탁하려구요.

독자여러분께 뭔가 특별한 선물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양이 좀 많은가? 하고 걱정했지만, 기우였어요.

코끼리 할아버지, 껄껄 웃으시면서 하나 하나 예쁜 코끼리도 그려 넣고 정성껏 사인을 해주셨습니다.


이 특별한 사인본들을 독자 여러분께  어떻게 전달할까 고민을 해봐야겠습니다.


여러분. 

새 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상암동입니다.

월천상회가 상암동으로 이사왔습니다.



이제 새로운 마음으로 더 재미있게 살아야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