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목요일 아침마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글우물 어머니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눈발이 날리다가 잦아드는가 싶었지요.
마침, 오늘 고른 책은 우리나라 현대문학단편선에 수록된 현진건의 <운수좋은 날>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나왔더니 펑펑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더군요.
하얀 눈에 덮여 세상이 예뻐져 있습니다. 

교문을 나서 길을 걸으며 생각했습니다.
오늘은 좀 따뜻했으면 좋겠다고요. 
세상 모든 김첨지가 그의 아내와 함께 따끈한 설렁탕을 먹으러 나갈 수 있도록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있는 한국문학단편집. 

먼저 진도나가고 있는데, 이게 정말 초등학생을 위한 작품이 맞을까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읽는 내내 가슴이 먹먹하고 마음이 아프다. 

지금도 그때와 마찬가지로
세상은 무자비하고
개인은 나약하고 위태하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책 읽어주기 <어린이는 어린이다.>  (0) 2018.09.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