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있는 한국문학단편집. 

먼저 진도나가고 있는데, 이게 정말 초등학생을 위한 작품이 맞을까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읽는 내내 가슴이 먹먹하고 마음이 아프다. 

지금도 그때와 마찬가지로
세상은 무자비하고
개인은 나약하고 위태하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리배(謀利輩)와 월천상회(月千上廻)  (0) 2019.02.14
세상이 예뻐졌습니다.  (0) 2018.12.13
한국문학단편집의 단상  (0) 2018.12.12
코끼리의 놀라운 기억력  (0) 2018.12.11
S마켓 키즈존에서 만나는 그림책  (0) 2018.09.20
기분 좋은 일  (0) 2018.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