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성북 책모꼬지]
2016.10.22 (토) 동덕여대에서 성북 책모꼬지, 
"오늘, 소년을 만나다"에 저희 월천상회가 참여했어요.
아이들과 이쁜 코끼리 한글로 이름카드를 만들었습니다.

아이들과 즐거웠던 하루였네요. :)



북모꼬지의 "소년의 기억" 공간에서 월천상회의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전' 부스입니다. 




아이들이 자기이름으로 카드를 만들고 있습니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카드를 이쁘게 만들고 있네요. :)




많은 아이들과 카드를 만들다보니
점점 코끼리 글자카드가 섞이기 시작합니다 ^^;
그래도 아이들은 글자를 잘 찾아서 카드를 곧 잘 만들어냅니다.
(부족한 글자는 얼른 만들어 주었습니다 :) )




이번 성북 북모꼬지는 행사장을 짚으로 깔고
옛날분위기로 진행하였는데 분위기 있고 좋았습니다.
5시 이후에 메인 행사가 진행되었는데요.
'함께하는 참여마당'이라는 주제로
서로알아가는 춤도추고, 책 낭독도 하는 즐거운 행사였습니다. ㅎㅎ




깜깜해진 밤에는 LED 꽃을 들고 같이 춤을 추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음악은 뒤에 밴드분들이 연주해주셨습니다.



즐거웠던 행사였습니다 :)




성북동 작은 갤러리에서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전(展)'이 펼쳐졌습니다.

'코끼리가 수놓은 한글(展)'은 한글날, 그리고 동명의 그림책의 출간을 기념하는 의미로 열린 만큼 뜻깊은 행사였습니다.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전(展)


특히, 이 책의 그림을 그린 말레이시아의 국민화가 '유소프 가자'가 전시장을 찾아 어린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자신의 책에 사인 중인 그림 저자, 유소프 가자>


<전시장을 찾은 글 작가와 그림 작가>



<방명록 작성>




우리의 문화유산 한글의 아름다움을 어린이들에게 다시 한번 일깨워 줄 그림책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코끼리만 그려서 ‘코끼리 할아버지’로 유명한 말레이시아의 대표적인 ‘국민 작가’ 유소프 가자(가자-gajah 는 말레이어로 코끼리를 뜻합니다.) 가 ‘ㄱ부터 ㅎ까지’ 한글의 자음을 따라 화려하고 익살스런 표정의 코끼리로 수 놓았습니다.


글쓴이 이한상은 유소프 가자와의 공동 작업에서 ‘ㄱ부터 ㅎ까지’ 한글의 자음을 따라 노래부르듯 7-5조의 간결한 운율의 노랫말로 무지개 우물을 찾아가는 코끼리들의 모험을 그렸습니다. 


 다정하고 친숙한 코끼리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그림과 글씨를 통해 미술 작품을 감상하듯 글자 하나하나를 즐기는 시각적 재미와 함께 ‘룰루랄라’, ‘영차영차’, ‘둥실둥실’ 처럼 입에 감기는 의태어, 의성어의 반복으로 읽기와 말하기의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간결한 운율로 노래한 코끼리들의 모험담은 아름다운 상상력의 세계로 독자들을 이끌고 있습니다.


한편, 560돌 한글날을 기념하여 유네스코가 지정한 ‘어린이 친구(親區)’인 성북구 작은 갤러리에서 9월11일부터 17일까지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 그림 동화책의 원화와 스케치 등을 전시하는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전’ 이 열린 바 있으며, 2017년 8월1일부터 31일까지는 화정어린이 도서관에서 ‘코끼리가 수놓은 아름다운 한글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